블로그 이사갔습니다.

http://skyul.tistory.com 으로 이사 갔습니다.


The Importance of International Trade and Finance Aid In Helping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As the wave of neo-liberalism becomes strong, the inequality of wealth and income distribution among countries becomes bigger. Some might argue that it is the responsibility of the governments of poorer nations to take care of their citizens. However, aid from wealthy nations can be of great help to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LDCs). In this paper, I am going to discuss the reasons why this aid is so important and how it can be implemented effectively.

First of all, we need to understand the nature of poverty in the LDCs. Absolute poverty is pervasive throughout the society in those countries. According to United Nations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Report 2002, 81 per cent of the population lived on less than $2 a day. 50 per cent lived on less than $1 a day and their average consumption was just 64 cents a day.

Moreover, the incidence of extreme poverty is increasing in most LDCs. The number of people living in extreme poverty has doubled over the last thirty years. It is estimated that 307 million people live on less than $2 a day in the 1990s. The situation is more severe in African LDCs while Asian LDCs are getting better slowly.

The major reason why LDCs cannot get out of extreme poverty lies in the international poverty trap. We say that absolute poverty is generalized in LDCs in the sense that the majority of population live at or below income levels which are sufficient to meet their basic needs. Poverty is pervasive and persistent in those nations. This generalized poverty acts as a major constraint on economic growth.

For example, we can observe that most LDCs export non-oil primary commodities instead of manufactured products. A large amount of investment is required to accumulate capital and build factories at the outset. However, because the major part of GDP must be devoted to the procurement of the necessities of life in LDCs, LDCs simply cannot afford any finance investment. They must sell their primary commodities instead. This is called the vicious cycle of generalized poverty.

Because domestic resources are limited, it is difficult to finance new investment from domestic resources. Under these circumstances, international economic relationship can play a vital role in helping LDCs. However, the current form of globalization and neo-liberalism are enhancing the cycle of generalized poverty and economic stagnation.

However, well-implemented international economic relationships can certainly help LDCs to break out of the domestic vicious cycle which causes generalized poverty to persist. In a broad sense, there are two types of international economic relationships in helping LDCs.

Firstly, access to foreign savings can play a catalytic role. The problem of LDCs is the chain from low incomes, to low savings to low investment. Foreign savings can provide enough resources to accumulate initial capitals which are required to start manufacturing. Once growth starts, foreign savings also induce a faster rate of growth of private consumption.

Secondly, opening international markets is a key factor. Due to low national demand, there are no national markets at the outset. They must find markets in other countries, so openness of international markets determines the fate of the newly-born manufacturing industry of LDCs.

Moreover, increased access to modern technologies enables latecomers to gain significant productivity increases. Imports of machinery and transport equipment can be a channel for technology transfer. Foreign direct investment is another channel for technology acquisition.

On the other hand, food and education are not so effective. This type of aid is not strong enough to cut the vicious cycle. People in LDCs can get a short relief from daily food and some smart people can get education. However, if LDCs cannot accumulate enough resources for investment, pouring in this kind of aid is useless. Food has just a one shot effect and cannot change the situation.

In solving the poverty and growth problem of LDCs, the form of integration matters. The current form of integration, which includes weak export capacities such as food and education, is not supporting sustained economic growth and poverty reduction. External trade and financial aid are an integral part of the solution to the poverty trap.

So far it is clear that helping LDCs can rescue them from absolute poverty. However, there is another question pending. What are the benefits to donors? The answer comes from the classic economic theory of comparative advantages. Currently, the trade between LDCs and developed countries is quite small because LDCs take up a very small portion of the world trade. However when the productivity is increased in LDCs, both LDCs and developed countries can get benefits.

In conclusion, helping LDCs is not a charity but an effective way to get mutual benefits. Increased trade among countries always brings us a higher standard of living. The concept of sustainable growth is nothing new. For economic growth, we need to pull other nations up and help those nations to push us. The most effective way of helping other nations is through financial aid and international trade. Note that this is the new way of living in the era of the new economy.


파킨슨의 법칙

파킨슨의 법칙(Pakinson's Law)은 어김없이 들어맞는다. 원고 작업이 결국 남은 기간에 전력을 다해 매달려야 할 만큼 밀렸다. 2월 중에 웬만큼 끝내고 3월에는 퇴고 작업만 하려고 계획했는데, 결국은 마감일에 겨우 맞춰서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지금 조금 여유롭다고 어떤 일을 더 빨리 끝낼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오히려 바쁠 때는 1분 1초를 쪼개서 효율적으로 활용하지만, 느긋할 때는 느긋한 만큼 시간을 낭비하고 겨우 끝낼 수 있을 만큼 시간이 남은 후에야 허겁지겁 시작한다.

불치병인가?

이문열의 글쓰기 글쓰기

오늘 심히 심심하던 차에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이문열, 自由文學社, 1988)를 다시 읽었습니다. 처음에는 이야기를 거의 다 잊어버린 줄 알았는데 읽다보니 이야기가 드문드문 기억이 났습니다.

이야기 전개와 상관없이 본문에서 글쓰기와 관련된 조언을 발견했습니다. 극중 미대생 태식이가 윤주에게 연애편지를 쓰는 주인공에게 한 말입니다.

Ø "감탄사와 느낌표, 그리고 말없음표는 색깔로 치면 보라색쯤 될까. 너무 자주 쓰면 천박하게 보이지."
Ø "글이 아름답다는 것과 비유를 많이 쓴다는 혼동하지 말아. 특히 은유법이나 의인법의 남발은 산문(散文)을 어색하게 만드는 지름길이지."
Ø "준말, 대과거(大過去)를 자주 쓰면 글이 유치하거나 경박해보여. '난 ……했었다'식 말이야."
Ø "같은 단어는 특별히 강조하기 위해 반복하는 것이 아니라면 되도록 피하는 게 좋아. 사람을 궁색하게 보이도록 하거든."
Ø "글이 반드시 특별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아. 아름다움에 욕심 부리지 말고. 하지만 흔하지 않은 방식으로 써야 해. 글이 지루하게 답답해지는 것은 대개 무언가 흔해빠진 방식을 답습했기 때문이야. 문장의 구조든 어휘든 운율이든 서술방식이든……"

이 조언은 극중 태식이의 대사이기도 하지만 문장가인 이문열의 글쓰기에 대한 생각이기도 합니다. 주로 문학적 글쓰기에 해당되는 조언이지만, 마지막 조언은 참고할 만합니다. 특별한 글을 쓰겠다는 욕심은 버리되 흔해빠진 방식이 아니어야 한다. 얼핏 별것 아닌것 같은 말이면서도 참 어렵습니다.


'도올 인도를 만나다' 1강 '인도 문명의 세 기둥'을 보고 생각

도올의 강의는 복잡했던 종교, 철학의 문제를 이성적인 잣대로 명쾌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주는 경우가 많다. 다음은 1강의 요약이다.

우리는 불교 용어인 업보(業報)라는 말을 자주 쓴다. 전생의 삶에 큰 잘못을 저질렀기 때문에 현생에서 그 대가를 치른다는 뜻이다. 하는 일마다 잘 안 되는 사람이 있으면 과거의 업보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런 의미에서 업보라는 단어는 다분히 결정론 혹은 숙명론적이다.


하지만 인도의 혁명적인 사상가 싯달타는 이런 숙명록적인 윤회론을 혁명적인 윤회론으로 바꾸어 놓았다. 싯달타는 윤회는 더 나은 다음 생을 위해 현생에서 선을 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철저한 계급 사회로 브라흐만(Brahmins), 크샤트리야(Kshatriyas), 바이샤(Vaishyas), 수드라(Shudras) 등의 4 계층이 존재하고, 수드라 보다 더 하층 계급인 불가촉천민(the Untouchbles)도 존재한다. 불가촉천민은 손도 댈 수 없단 뜻인데, 이들이 손 댄 물건은 다른 계급이 손을 댈 수 없으므로 이들은 시장에서 장사도 못한다고 한다.

싯달타가 창시한 불교는 이런 카스트 제도를 시종일관 부정하였으며, 철저한 평등론적 인간관을 고집했다. 혁명적인 업은 현세에 이렇게 고통 받는 천민으로 태어났지만 열심히 노력하고 선행을 쌓으면 후세에 더 좋은 계층으로 태어남을 의미한다. 반대로 현세에 좋은 계층으로 태어났어도, 선행을 쌓지 않고 태만하면 내생을 보장할 수 없는 것이다.

이런 불교의 윤회론의 목적은 자율적 도덕(autonomous morality)의 확보에 있었다. 인간은 자율적으로 도덕적이기가 어려우므로, 도덕적 압력(moral pressure)이 있어야 한다. 이 도덕적 압력은 서양 기독교의 초월적 세계관이나 동양의 역사적 세계관처럼 어느 종교, 사회에나 존재하며 불교는 윤회 사상을 이용하였다.

인간이 살면서 겪는 문제란 결국 내가 선을 행하는데도 악과만 열릴 때 발생한다. 열심히 노력했는데 결과가 나빴다면 사람들은 선을 행할 동기를 잃게 되기 때문이다. 초기불교의 세계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철학이 담겨 있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

프로필


서씨의 프로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