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의 법칙

파킨슨의 법칙(Pakinson's Law)은 어김없이 들어맞는다. 원고 작업이 결국 남은 기간에 전력을 다해 매달려야 할 만큼 밀렸다. 2월 중에 웬만큼 끝내고 3월에는 퇴고 작업만 하려고 계획했는데, 결국은 마감일에 겨우 맞춰서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지금 조금 여유롭다고 어떤 일을 더 빨리 끝낼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오히려 바쁠 때는 1분 1초를 쪼개서 효율적으로 활용하지만, 느긋할 때는 느긋한 만큼 시간을 낭비하고 겨우 끝낼 수 있을 만큼 시간이 남은 후에야 허겁지겁 시작한다.

불치병인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프로필


서씨의 프로필입니다.